일수뜻 자세히 알아보기

일수뜻

일수뜻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사전적인 일수(日數)의 의미는 ‘본전에 이자를 합하여 일정한 액수를 날마다 거두어 들이는 일, 또는 그런 빚’으로 나와 있습니다.

보통은 일수라 하면 돈을 빌려주고 매일 일수도장을 찍고 원리금을 받는 방식을 이야기 합니다.
일수뜻은 개인사채업자분들이 지역의 시장이나 도로에서 장사하는 소상공인들을 대상으로 하는 일을 사채업에서 나온 말입니다.
매일매일 장사가 마감이 되는 저녁때쯤 되면 일수가방과 소형장부를 들고 다니면서 일수 도장을 찍고 그날 그날의 수금액을 수금하게 됩니다.

이러한 일수는 대부분 목돈이 좀 많이 있는 개인, 부녀자들이 많이 하고 거래 상대도 대부분 아닌 지인 위주로 하는 경우가 많이 있습니다.

그러한 분들 상대로 장사에 필요한 목돈을 빌려주고 이자를 포함 매일 일정액씩 수금을 하는 방식인데 70~80년대에 많이 성행했지만 최근에는 상대적으로 많이 사라지는 추세입니다.

이러한 일수도 개인 사채업이기 때문에 법의 보호아래 있지 않습니다. 현재 대부업법으로 정하고 최고 금리는 년 24%로 책정되어 있습니다. 만일 이 이상을 넘어가는 이자를 받는 경우라면 모두 불법에 해당된다고 볼 수 있습니다.

일수뜻

요즘에는 1금융권인 은행부터 시작해서 2금융권인 캐피탈, 저축은행, p2p대출과 3금융권인 대부업에 이르기 까지 잘 정비되어 있는 대출상품들이 너무나도 많이 출시되어 있습니다.

따라서 대출은 아무리 급한 돈이라 하더라도 제도권 내에서 인정되는 공식 업체를 통해서 받는 것이 가장 안전하고 나중에 과도한 채무의 고통을 떠앉게 되는 위험에 처하지 않게됩니다.

그리고 전화로 걸려오는 각종 대출 권유전화와 스팸 메세지등을 보고 대출을 진행하기 보다는 자신이 직접 해당 업체를 확인하고 검증하여 진행해야 사금융의 고금리에 빠지지 않게 됩니다.

이렇게 일수뜻을 살펴보았는데 혹시라도 일수를 얻을까 하는 생각을 가지고 계시다면 꼭 제도권 내에서 공인된 업체를 통해 자금을 마련하시길 권하면서 마치도록 하겠습니다.